마리끌레르 8월호 나파밸리 트래블 원고 이어집니다.


Napa Valley Wine Train


나파밸리는 자동차를 렌트해 여행하는 것이 가장 좋지만, 드라이빙이 다소 지겨워질 때, 그리고 그동안 술을 자제하며 참아온 드라이버가 맘껏 취해야겠다고 퉁명스럽게 말할 때 조금 난감해진다. 걱정마시라.  그럴 때는 나파 밸리의 가장 중요한 지역을 가로지르는 나파 밸리 와인 트레인을 이용하면 되니까. 





나파 밸리 와인 트레인은, 셰프 켈리 맥도널드가 준비하는 식사를 포함한 고급스러운 3시간의 기차여행을 제공한다. 열차는 나파의 시내에서 출발하여 유명한 토마스 켈러의 프렌치 론드리가 있는 욘트빌을 지나, 오크빌을 관통하여, 오퍼스 원과 잉글눅 등이 위치한 루더포드, 그리고 정원이 아름다워 모든 사람들의 눈을 사로잡는 와이너리  V. 사투이(V. Sattui)와 다양한 고급스토어가 자리잡은 세인트 헬레나를 지난다. 이 곳을 아름다운 빈티지 증기 기관차를 타고, 로컬 오가닉 재료만을 이용하여 기차 안에서 직접 조리해 바로 서브하는 최고의 음식을 맛보며, 와인바로 달려가 나파 밸리의 와인을 당신의 취향에 맞게 골라주는 소믈리에에게 와인을 추천받을 수 있다. 오전과 오후, 하루 두 번 운행하는 이 열차는 낮에는 나파밸리의 아름다운 풍경을, 저녁에는 하늘에 총총한 별과 달을 감상하며 때로는 공연을 감상할 수도 있다. 달을 감상하는 문라이트 와인 트레인, 한여름을 스릴러로 채워줄 살인 미스테리 트레인 등 이벤트 열차권을 구입하는 것도 즐거운 일이 될 듯. 비스타 돔 열차(Vista Dome Car)는 돔 천장으로 되어있는 전망대 열차로 144달러, 식사칸과 음료칸이 나뉘어져 이동하며 즐길 수 있는 미식 열차(Gourmet car) 114달러 정도로 이루어져있다. 뿐만 아니라, 나파밸리 와인 트레인은 와이너리 투어를 원하는 고객들을 위한 패키지도 따로 구성하고 있으며 한국어 지원 웹사이트도 운영하고 있다.  


고메이 익스프레스를 타면 이렇게 와인과 간단한 음식을 먹으며 나파밸리의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식사후 와인을 마실수도 있고, 식사전 와인을 마신 후 식당칸으로 옮길 수도 있다.


나파밸리의 다양한 와인을 시음할 수 있다. 맘껏 취하라!

셰프 맥도날드는 함께 기차를 타고 가면서 손님들을 위한 식사를 준비한다.






문의 800-427-4124 winetrain.com/ko


ps.  참고로 저녁에 와인트레인을 타면 밖의 풍경을 보기 어려운 경우도 있다. 그러니 해가 지는 시간을 잘 확인하고, 티켓을 구매할 것. 저녁에 운행하는 와인트레인은 각종 이벤트를 벌이기도 한다. 재미있는 공연이 있을 수도 있으니 다양한 상품을 확인하고 구매하는 것이 좋다.


PLUS

이날 오전, 역에서 차례를 기다리는데, 미국 노인들의 그룹이 보였다. 이름표를 가슴에 꽂고 계신 귀여운 할머니 할아버지들이 50명쯤 되는 것 같았다. 나파밸리에 놀러오신건 알겠는데, 그것도 그룹 여행인거 잘 알겠는데 굳이 이름표까지? 곧이어 나파밸리의 스태프가 큰 소리로 외친다 "홀아비, 홀어머니 그룹 이리로 모이세요!" (--영어를 한국으로 번역할때 이런게 난감하다. 이걸 더 잘 표현할 수 없을까. 능력이 없어서. 쩝). 알고보니 사별 혹은 이혼으로 혼자가 되신 이 분들이 나파밸리에 와서 소개팅을 하시는 것이다. 오호! 그런데, 남자의 수가 절대적으로 부족하다.

이후 취재를 하느라 이칸 저칸 옮기면서 사진을 찍느라 이분들을 다시 만나게 됐다. 테이블 하나에 남자 하나, 그러니까 남자 한명이 세 명 혹은 네 명의 여자들과 이야기를 하는 모양새였다. 한국 결혼중개회사들에 여성회원만 바글바글하다고 하는데, 여기도 별 다를바가 없구나. 

남편이 말했다. "너 우리가 70살 넘어가면 다시 인기가 많아진다는걸 명심하라구! 그때는 외모고 뭐고 상관없어. 살아만 있으면 인기남이 되는거야."




Posted by NYCbr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