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미국인 남편은 한국의 경영학 대학원을 2년간 다녔다. 아무래도 회사를 다니다 온 사람들이 많은 경영학 대학원이다보니 함께 공부하던 한국인 친구들과 외국인친구들이 결혼을 많이 했던 모양이다. 우리가 이제 막 사귀기 시작했을 때, 남편이 친구의 결혼식에 다녀와서 한 말을 잊을 수가 없다.

"웨딩홀이 그런 곳인지 몰랐어! 결혼할 사람들의 결혼식을 공장에서 찍어내는 것 같아! 아무도 결혼식에 참여하지 않고 다들 뒤에서 떠들고, 정신도 없고. 끝나자마자 밥 먹고 집에 가는 거였어? 한국 결혼식은 비즈니스 하러 가는 것 같아 ㅠㅠ"


남동생이 회관을 빌려 결혼할 때, 실질적으로(본래는 2시간 반 정도라고 하지만 실질적인 시간은) 대여할 수 있는 총 시간은 1시간 반이었다. 그러니까, 30분 만에 빨리 끝내야 그 다음 사진 찍고, 청소하고 나면 바로 다른 커플이 결혼할 수 있었던 거다.  외국인 친구들의 한국인 결혼식으로 느낀 충격을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 한국인인 우리조차 그런 결혼식을 하고 싶어하지 않는다. 문제는 충분한 시간을 갖고 행복한 파티를 벌일 수 있는 그런 결혼식에는 너무 큰 돈이 든다는 것. 서울의 유명한 하우스웨딩홀의 가격은 대여비보다도 식사비(한 명의 식사비로 보통 10만원 정도 돈을 내야한다)그리고 데코레이션 비 때문에 쉽게 결정을 내릴 수 없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동의하겠지만, 우리에게 결혼식이란 친구의 결혼을 축하하는 '파티'라는 느낌보다, 친구의 결혼을 축하하고 '축의금을 내러 가는' 의무의 느낌이 강하다. 나 역시도 결혼식에 참석해서 머릿수를 채우고, 사진을 찍고, 축의금을 내고, 때로는 식사를 하지도 않고 급하게 자리를 떠난다. 특히 친구와 일대일로 아는 경우에는 주변에 아는 사람이 하나도 없어서 더욱 불편한 자리가 된다. 그러다보니 결혼식을 하는 당사자도, 결혼식에 참석하는 하객도, 그저 서로를 위해 빨리 끝내는 결혼식이 좋다고 생각을 하게 되는 것이다.

그래서 가끔은 시청에서 하는 외국의 결혼식을 부러워하기도 한다. 사인하고, 친구들과 간단하게 식사하는 그런 작은 결혼식. 혹은 결혼식을 생략한 결혼. 나 역시 이런 결혼식을 꿈꿨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결혼식을 작게, 혹은 생략하는 것 역시 쉽지만은 않은 것이, 부모님의 입장에서는 '인륜지대사'를 사람들에게 공표하는 것도 일종의 예의라고 생각하시기 때문이다. 또 우리가 그동안 저축(!!!)해놓은 축의금을 되돌려 받고 싶은 속물적인 생각도 스물스물 올라올 것이고 말이다.

남편(당시에는 남자친구)에게 이러한 이야기를 설명했지만, 결혼식을 준비하기 전 남편은 이렇게 공표했다. "나는 결혼식에 '로맨스'가 있었으면 좋겠어!"

'흑, 로맨스가 있는 결혼을 하려면, 돈이 든다구!'


그래서 나는 결국 셀프 웨딩을 선택하게 됐다. 나 역시도 비즈니스같은 결혼식은 하고 싶지는 않았고, 돈도 적게 드는 그런 결혼을 하고 싶었기 때문이다.

물론, 셀프 웨딩.... 도와주는 사람이 없으면 신부의 입장에서는 정말 등골 빠지는 힘든 작업이기는 하다. (게다가 나는 한국말을 못하는 외국인 남편을 맞은 관계로  남자가 준비해야하는 일도 함께 하느라 말이다.) 그래도 '시월드'가 나를 힘들게 하지 않았고(이 부분이 신부들을 가장 힘들게 한다는 이야기는 많이 들었다), 혼수, 예물, 예단 같은 것을 준비할 필요가 없다보니 조금 시간을 낼 수 있었다.


무엇보다 남편은 웨딩드레스를 빌리는 부분에서 한마디로 '깜놀'하였다. 가격도 싸지 않은데, 한번 입고 돌려주는 것이라니. 나 역시 억울했지만, 방법이 있나?

방법이 있었다. 빈티지 웨딩드레스를 구입하는 것이다. 하지만, 빈티지 웨딩드레스로 검색을 해보면... 정말 그야말로 유령신부에게나 어울릴법한 '빈티지'인 경우가 많아서 아주 작게 결혼식을 하는 것이 아니라면, 그리고 결혼 사진을 독특하게 찍는 것이 아니라면 구입하기가 좀 그렇다.

'아름다운 가게'에서도 웨딩드레스를 싼 가격에 대여해준다고 했지만, 나만의 패션 스타일을 참고할 때 선택의 폭이 넓지 않다는 것도 아쉬운 부분이었다.

그래서 나는 웨딩드레스를 많이 구입해서 입는 미국인들의 사이트들을 찾아보기로 했다.

그리고 찾아낸 사이트


http://www.preownedweddingdresses.com/




이곳에서는 이미 한 번 결혼을 했던 사람들이 자신이 입었던 웨딩드레스를 가격을 낮추어 올리는 사이트이고, 직거래의 위험을 방지하기 위해 '페이팔'등을 이용해 대금을 지불하고 제품을 찾을 수 있도록 한다. 파는 사람의 조건도 각기 다른 것이 특징이다. 예쁜 드레스를 골랐는데, 외국으로 해외배송을 할 마음이 없는 사람도 있으니까 말이다.

하지만, 이 사이트의 좋은 점은 제품이 아주 많다는 것, 사이즈별, 디자이너별 드레스가 다 있다는 것. 특히 한국에서는 엄청나게 비싼 가격으로 팔려나가는 최고급 명품 웨딩드레스의 지난 시즌 드레스들을 아주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도 있다는 점이 특이할만하다. (내가 듣기로 베라왕 등의 드레스를 빌리는 가격이 2백~5백만원에 이른다고 하는데 여기에서 그 가격이면 명품드레스를 구입도 가능하다) 물론, 저렴한 가격의 중저가 브랜드 웨딩드레스는 더욱 많고 말이다.






대부분의 셀러들은 자세한 내용을 담고 있고, 메일을 보내면 대부분 즉시 답을 보내준다. 물론 이런 거래에 있어서 금액지불은 언제나 조심해야 한다는 것!



결국 나는 몇몇 비싼 드레스에 눈이 한없이 올라가는 바람에 이 드레스 사이트는 스킵을 하고 미국에서는 나름대로 유명해진 중가 웨딩 브랜드 웹사이트에서 구입하게 됐다.


www.bhldn.com











약간은 빈티지 스타일의 웨딩드레스를 제작하는 이 사이트는, 드레스의 가격도 미니 드레스의 경우 500불에서부터 일반적으로 1500불, 그리고 비싼 경우 3000불 정도의 가격의 드레스를 구비하고 있다. 자주 세일을 벌이기 때문에, 결혼을 준비하는 신부라면 몇달에 걸쳐 기다리면서 세일기간에 구입하면 된다. (미국의 명절 시즌에 짧은 특가 세일도 한다.)

특히 내가 좋아하는 것은 이 곳의 하객 드레스, 한국보다는 화려한 화객드레스 중 색깔이 옅은 드레스를 리셉션 드레스로 구입하는 것도 좋은 아이디어가 될 것 같다. 또한 빈티지 스타일의 액세서리는 평소에 하더라도 문제가 되지 않을 것 같다. 하지만 드레스에 비해 액세서리가 조금 더 비싸다는 점.


앤트로폴로지라는 패션 브랜드 모회사에서 이러한 빈티지 스타일을 원하는 브라이드를 위해 만든 웨딩브랜드라고 한다. 작년에는 한국의 모델 강승현이 이 곳의 모델로 활동하는 것을 보았다. 

나의 드레스는...



요녀석. 물론 세일하던 드레스로. :)




Posted by NYCbr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