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이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8.01 이효리의 결혼- 벤츠남 만나기 (4)

똥차 가고 벤츠 온다

 

지긋지긋한 나쁜 남자, 이제 폐차장에 보내버려라. 이제는 벤츠를 뽑을 차례다.

 

연애 원고 하나만 써주세요.” 카톡으로 온 담당 에디터의 메시지다. 안정된 결혼생활, 그것도 신혼생활은 사람의 감성을 무디게 만드는 면이 없지 않아 몇달 전만 해도 내 마음을 뒤숭숭하게 했던 드라마도 그 어떤 이별 노래도 보살이 된 듯 아 이 어린 녀석들, 허허하고 무념무상의 도를 터득하게 된지 오래. 사람의 가슴이 조물조물 꿈틀꿈틀대는 감정에서 멀어진 나로서는 간만의 연애원고 청탁이 도통 이해가 되지 않았다. 주제는 벤츠남을 만나는 법그리고 내 남편이 벤츠남에 가까운 것 같아서라는 참고 내용. 인터넷 검색을 해보니 수많은 잘생긴 배우들이 뜬다. 하지만 신조어 벤츠남에 대해서 이렇다할 답변을 주는 것은 하나도 없다. 그저 똥차 가고 벤츠 온다’,  별볼일 없는 남자를 만나고 헤어지고 나면 결국  벤츠처럼 완벽한 남자를 만난다정도로 요약이 되겠다. 감사한 일이지만 그런 의미에서 내 남편은 벤츠랑은 좀 거리가 멀어보인다. 이제 학생신분에서 막 탈출해 돈도 없고, 따져보면 외모도 썩 훌륭한 편은 못된다. 물론 언제나 사려깊게 나의 입장에서 생각해주려고 노력하는 그에게 언제나 고마운 건 사실이지만. 그런데 벤츠남이라니? 게다가 벤츠라는 말이 너무 럭셔리해서 말이다.

 

 


얼마전 이효리가 결혼 발표를 했다. 데뷔한 이래 지금까지 10년이 훨씬 넘는 시간동안, 이효리는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톱의 자리를 잃지 않고 줄곧 화려하게 살아온 사람이었기에 아마도 그녀의 결혼 발표에 많은 사람들이 더 놀랐는지도 모르겠다. 어쩌면 우리는 그녀가 재벌집 아들이라도 만났거나, 인기 정상의 배우를 만나 결혼발표를 했다면 이렇게 이렇네 저렇네 말을 하지 않았을 수도 있다. 어쨌든, 그녀의 결혼을 흐뭇하게 바라보는 것은 공통적인 반응인 듯 하다.


나쁜 남자는 매력적이다. 가끔은 치명적이다. 남녀 관계의 권력 수평 밸런스가 한쪽으로 기우는 순간, 그 남자는 나쁜 남자가 된다. 여자들의 경우, ‘사랑한다의 말을 나자신보다  널 더 생각한다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우리는 사랑이라는 허울좋은 단어로 내가 하고 있는 일, 내가 정기적으로 했던 플랜들을 한번에 뒤집곤 한다. 남자친구와의 데이트 때문에 지난 달 큰맘 먹고 등록한 영어 학원을 몇 번이나 빠졌는지 생각해봐라. 남자들은 친구들의 술자리 때문에 학원을 빠지는 경우는 있어도, 여자친구 때문에 데이트 때문에 자신의 계획을 쉽게 수정하는 사람들이 아니다. 게다가 우리는, 그가 하는대로 참고 내버려둘 정도로 그리 순정적이지도 않다. 내가 희생한 사랑만큼 그도 나에게 되돌려주길 바란다. “너 왜 전화 안받아? 나는 너 때문에 이것도 안했고 저것도 안했고.” “누가 그러래? 내가 그러랬어?” 당신이 사랑한다는 그 나쁜 남자, 그렇게 싸우고도 결코 끝낼 수는 없었던 그 남자는, 어쩌면 내 남자가 아니다. 집안에서 공부 하나 잘했다고 오냐오냐 자란 그 이기적이고 자기본위적인, 어딜가나 잘 난 그 남자는,  아무리 잘생기고 집안이 좋았다고 한들 어쩌면 내 남자가 아니다. 그 남자에게 어울리는 여자는, 배려없는 그의 태도도 참아내고, 멋대로 연락하고 멋대로 행동하는 그를 이해만 해주는, 그런 순정적인 여자다. 당신 자신의 자존심을 멋대로 생각하고 당신을 스스로 학대하게 만드는 그 남자는 그리 훌륭한 남자도 아니다.


솔직히 우리가 이효리의 진짜 연애사를 알 턱도 없고 그녀가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도 잘 모른다. 하지만 그녀처럼 당차고, 똑똑하고, 스스로의 삶을 사랑하는 여자가 마치 누군가를 떠받들듯 모시며 시집을 가려고 했었다면 아마 실망했을 것이다.


여기서 오해가 생길 수 있다. 그렇다면, 내가 굳이 떠받들며 시집가지 않아도 될 남자가, 내가 떠받들며 시집가야하는 남자보다 못한것 아닌가하고 생각하는 오해 말이다. 그래서 우리는 자꾸 나쁜 남자들의 덫으로 되돌아가는 것이다. 그런 남자들이 있다. 당신의 장점을 발견하고 지지하고 도와주며 응원하는 남자. 자신의 미래만큼이나 나의 미래를 함께 걱정하고 조율하려는 남자. 굳이 나보다 앞에 나서서 스포트라이트를 받지 않아도 그까짓거 신경쓰지 않는 남자. 너무 훌륭하다고? 맞다. 당신이 떠받들어야 관계가 가능했던 그 남자보다 훨씬 훌륭하다. 하지만 당신은 충분히 그런 남자를 만났고, 그런 남자에게 관심도 받았지만, 무신경하게 그들을 흘려보냈다. 그들은 생각보다 충분히 매력적이지 않을 수도 있다. 내 남편처럼 190이 훌쩍 넘어서 장대처럼 보일 수도 있고, 항상 내 이야기를 잘 들어주기만 했기 때문에, 나를 깔깔대고 웃게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친구의 다이어그램 안에 그를 꼼짝 못하게 묶어놓기도 했다. <아빠, 어디가>의 윤민수 같은 남자, 아내 자랑에 여념이 없는 강성진같은 남자, 그런 남자들을 놓친 건, 그런 남자들이 없어서가 아니라 그런 남자를 보지 않은 당신 탓일 수도 있다. 뽀얗게 앉은 먼지를 털고 나니, 그 남자가 벤츠로 보이더라 이 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나쁜 남자군에서 남자를 만나고 있는 당신을 탓할 자격은 아무도 없다. 당신의 감정과 브레인을 멋대로 휘젓고 흔들어놓는 그 소용돌이가 지긋지긋해질 때, 그 때, 차분히 주변을 보면 되지 않을까. 잔소리 많은 어르신들의 말이 옳을 때가 더 많다. 사랑이란 꼭 폭풍우 같은 것만 있는 것은 아닌 것 같다. 천천히 젖는 것도 괜찮다. 그리고 그렇게 비가 부슬부슬 내릴 때 앞을 보고 걷기도 더 쉽다. 

 


PS 이 원고를 마리끌레르에 송고하고 책도 나온 후, 나는  이효리 결혼식에 대한 뉴스를 접했다. 참 그녀답다. 그래서 그녀를 좋아한다. 나도 결혼식이라는 걸 힘들게 준비해봤지만, 결혼식에 오는 사람도, 하는 당사자도 어서 빨리 이 '일'을 후딱 해치워야 한다는 생각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그나마 나는 남편의 의사를 존중해서 파티도 열고, 시아버님과 춤도 췄지만...여튼, 머릿속에는 오직 어서 빨리 집에 가서 눕고 싶다는 마음 뿐이었으니까. 온 하객들에게 미안하고 어색하고, 창피하고, 고맙고 하는 마음 뿐이었다. 그런데도 우리는 이 '식'이라는 걸 도대체 왜 하는걸까?라고 몇번이나 생각했었다.

다행히 그녀는 우리처럼 비겁하지 않았던 것 같다. 부모님을 설득하고, 소신껏 자신의 삶에 충실하겠다는 것이다. 좋다. 그녀가 그녀다워서. 이렇게 톱스타로 활동하는 사람들의 행동은 사람들에게 많은 생각을 일깨우는 건 분명 사실인 것 같다. 15년 전, 그녀가 핑클이었을 때보다, 지금이 더 예쁘다.




 

 

 

 


Posted by NYCbr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