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티크 호텔에 입점한 인텔리젠시아


언젠가부터 별 몇개짜리 호텔에 묵었다는 이야기보다 파리 **부티크 호텔에서 자봤어 하는 것이 훨씬 세련되게 들리기 시작했다. 10년전 쯤인가 덴마크에 있는 독특한 디자인의 호텔이 블로그를 통해 사진이 좌악 돌았었고,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서 유명한 패션 디자이너들이 자신들의 패션하우스 스타일을 대변하는 부티크 호텔을 오픈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홍콩의 무슨 호텔도 필립스타크가 디자인 했다고 꼭 간다고 하는 친구들도 있었다.
뭐가 됐든 부티크 호텔은 단순히 '비싼 호텔' 이 아니라 어떤 모호한 종류의 '스타일 호텔'이라는 느낌이 더 강하다. 별 다섯개 짜리 호텔이 단순히 어떤 '부'의 상징이라면 부티크 호텔은 일종의 '세련된 라이프 스타일'을 상징하는 것이 맞다. 하지만 한국에서 '부티크 호텔'이라고 호들갑스럽게 홍보하는 곳들 중 대다수는 그저 독특한 디자인에 포커스를 맞추는 경우가 많다(심지어는 화려한 테마 룸을 갖춘 모텔일 뿐 부티크 호텔이라는 이름을 부를 수 없는 곳들이 더 많다). 


커피숍 이야기를 하려다가 너무 부티크 호텔에 이야기를 치중하는 것 같지만, 스텀프 타운과 인텔리젠시아가 부티크 호텔 로비에 자리를 잡았기 때문에 부티크 호텔에 대한 개념 정의가 필요한 것 같다. 뉴욕의 유명한 부티크 호텔의 로비를 가면  '부티크' 호텔이란 단순히 '테마'호텔이 아님을 깨닫게 된다.
이를테면 스텀프 타운이 위치하고 있는 에이스 호텔(ACE HOTEL)의 로비를 들어가면, 낮에는 컴퓨터를 들고와서 간단한 식사 혹은 음료를 먹으며 무언가를 열심히 쓰고 있는 젊은 청년들(혹시 나와 같은 프리랜서 라이터? 아니면, 논문을 쓰는 학생? 그도 아니면 세련된 작가?)이 있고, 오후 퇴근 시간에 가보면 일렉트로닉 라운지 음악이 흘러나오고 갑자기 멋지게 차려입은 젊은 남녀들이 간단하게 아페리티프 같은 것을 마시면서 사람들을 만나는 것이다.


인텔리젠시아가 위치한 '더 하이 라인 호텔의 로비' 마치 패션 관련 일을 하는 사람들이 미팅을 하는 분위기였다. 


허드슨 호텔의 루프탑 바에 우연히 들른 적이 있는데, 그 곳의 바에는 조용하고 우아하게 앉아 이야기를 나누는 사람들 대신, 맨하탄의 젊은 친구들이 패셔너블하게 옷을 입고 앉아 맥주를 마시고, 타코를 먹으며 여가를 즐기고 있었다.


어쩌면, 호텔은 '부유한 1%'를 타깃으로 해야, 그들을 단골 고객으로 맞아야 돈을 더 많이 벌는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 대신 부티크 호텔은 '문화적인  젊은이들 10%'를 자신들의 장소로 끌어모은다. '성공하고 싶고 부자로 살고 싶은' 사람들 대신, 작가, 뮤지션, 화가, 패션디자이너, 그도 아니면 그에 관심이 있는, 문화적 라이프 스타일을 즐기는 사람들에게 자리를 오픈하고 젊은 감성을 유지하기 위해 애쓴다. 그리고 그 문화적, 지적 분위기를 토대로 새로운 고객을 끌어모은다. 단순히 부가 아니라 문화를 함께 향유하는 중산층 이상의 고객. 그러면서 부티크 호텔은 라이프 스타일을 함께 판매한다. 그래서 그들이 자신들의 호텔에 뉴욕에서 가장 '힙'한 바, 클럽, 커피숍 등을 오픈하려 하고 그러한 문화사교모임을 끌어들여 이미지를 만드는 것이다. 단순히 호텔의 '룸'만이 중요한 것이 아니게 됐다.


호젓하고 럭셔리한 그래서 사람들이 범접하기 어려운 분위기의 호텔을 원하는 사람이라면 부티크 호텔에 가서는 안될 것이다. 그러나 최근 그 도시의 가장 힙한 것, 세련된 분위기, 젊은 라이프스타일을 확인하고 싶은 사람이라면, 만약 출장 중 잠깐 시간이 되는데 가이드 북은 없다면, 그 곳에 묵을 수 없다 하더라도 그 지역의 가장 유명한 부티크 호텔을 찾아라. 그러면 일단 재밌는 몇 시간을 보낼 수 있을 테니까.


지난번에 소개했던 포틀랜드 출신의 스텀프 타운은 에이스 호텔에 위치하고 있다.



에이스 호텔에 위치하고 있는 스텀프 타운의 모습



그리고 오늘 나는 시카고의 아주 유명한 커피숍 인텔리젠시아의 뉴욕 지점을 소개하려고 한다. 일단 인텔리젠시아는 호텔 '더 하이 라인'의 1층 로비에 위치하고 있다.

일단 더 하이 라인 호텔은 에이스 호텔보다 훨씬 호젓하게 느껴지는데, 그도 그럴 것이 에이스 호텔은 들어가자 마자 바로 로비가 펼쳐진다면, 더 하이 라인 호텔은 입구에는 작은 정원이 있기 때문이다.


약간 흐린 날씨에 불이 총총총.


가을이라 더 예뻐보이는 정원에는 앉을 수 있는 테이블도 있지만 날씨가 추워서 오늘은 아무도. 그리고 멀리 인텔리젠시아에서 운영하는 트럭도 입구에 예쁘게 서있다. 테이크 아웃 손님들을 위한 곳.

이곳에 숙박하기 위한 손님을 위한 자전거인 듯 하지만, 디스플레이의 느낌이 더 강한 것 같다.



입구에서부터 두 명의 청년이 나를 반겼는데, 아마도 아무나 들어올 수 없도록 하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었다. 들어가니 소파에 앉아 미팅을 하는 사람도 있고, 마련된 컴퓨터에서 인터넷 체크 하는 사람도 있었으며, 사실, 내 생각에 나름대로 여기저기서 본 흑인 모델 언니도 있었던 것 같다. 그래서 차마 카메라를 들고 막 찍을 수 없었다는 사실. 그리고 스텀프 타운에서는 한국타운이 멀지 않아서 그런지 모르지만 한국인이나 아시아 인들을 많이 확인 할 수 있었는데 인텔리젠시아에서는 단 한 명의 외국인이나 관광객도 못 봤다. 보다 로컬사람들 중심적이고, 보다 업스케일의 세련된 사람들이 많이 드나드는 느낌이다.


에이스 호텔에 비해서 아주 작은 로비이기는 했지만, 날씨가 따뜻한 때 온다면 정원에서 커피를 마시며 담소를 마시는 패션피플들을 많이 만나게 될 것 같다.





과테말라 커피빈 한 봉지를 사고,

오늘은 핸드드립 대신 라떼 한잔으로.

위치: 180 Tenth Avenue (at 20th Street) New York, New York 10011

Posted by NYCbride

뉴욕, 뉴욕 하지만, 사람들은 뉴욕이 섬이라는 사실을 자각하지 못한다. 심지어 살고 있는 나조차도, 한강 건너듯 퀸즈에서 맨하탄을 가면서(물론 강 사이에 있는 맨하탄이라는 섬이기는 하다) 뉴욕시 전체가 알고보면 섬으로 이루어져있다는 사실을(브롱크스는 제외하고) 망각하곤 하는 것이다. 특히나 내가 살고 있는 퀸즈, 그리고 브루클린은 맨하탄처럼 강을 건너지 않는, 알고보면 바로 이웃하고 있는 친한 사이고, 그 옆쪽으로 롱아일랜드가 주욱 이어져 하나의 큰 섬을 이룬다.



여하튼 내가 살고 있는 퀸즈 쪽으로는 '이스트 리버' 그리고 맨하탄과 뉴저지를 사이에 둔 강은 '허드슨 리버'라고 불린다.

지난주 윌리엄스버그에 있는 푸드 플리 마켓에 갔다가 바로 옆에 있는 페리 선착장을 발견했는데 우리집에서 가까운 롱아일랜드시티에서 고작 두 정거장이면 윌리엄스버그에 바로 도착. 그리고 이 페리가 마치 통근지하철 처럼 사용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았다. 베니스 여행할 때 수상버스 타본 이후로, 이런 통근페리는 처음!

물론 스태튼 아일랜드에 사는 사람들을 위해 맨하탄 맨아래쪽 끄트머리로 내려오면(월가 아래쪽) 스태튼 아일랜드로 향하는 공짜 페리가 있는 것은 보았지만, 스태튼 아일랜드에 가본적이 아직 없고, 고작해야 자유의 여신상 보러 배 한 번 타본게 다라서 나는 조금 흥분상태였다.

그래서 지난주 남편과 나는 다음주 주말에 브루클린을 나들이 갈 때는 꼭 페리를 타보자고 약속을 했던 터였다. 허드슨 리버를 달리는 페리도 있는데, 아무래도 뉴저지와 뉴욕간의 애매한 점이 없지는 않을 것 같고, 이스트리버 페리만큼 적극적으로 홍보하지는 않는 것 같다(보면 이스트리버 페리는 로고도 다르게 쓴다).(여튼 허드슨 리버를 오고가는 페리는 다음 기회에)게다가 나는 퀸즈 주민이기 때문에 이스트리버 페리로!



이스트리버 페리는 일단 맨하탄의 미드타운에서 시작해서, 내가 살고 있는 롱아일랜드시티 방향으로, 그리고 브루클린의 그린포인트, 북 윌리엄스버그, 남 윌리엄스버그, 최근 돈많은 맨하탄 주민들이 이주를 많이 했다는 덤보지역으로 갔다가 월 스트리트쪽으로(그러니 덤보와 월스트리트 사이가 좋아진게 아닐런지) 그리고 다시 여름에는 거버너스 아일랜드(여기에서는 여름에 뮤직 페스티벌도 열린다- 오직 여름에만 오픈하는 섬)까지 이어진다.


가격도 편도 4불, 자전거를 들고 다닐 경우에는 1불이 더 붙는다. 하루종일 무제한으로 타고 다니는 티켓은 12불, 자전거를 들고 하루 무제한권은 15불이니까, 여행객들이 하루 정도 페리를 타고 이동하는 것도 재미있는 일이 될 듯 하다.


우리는 일단 롱아일랜드에서 시작하여 북윌리엄스버그까지 두 정거장을 편도로 끊었다.(페리선착장 앞 무인발매기가 고장이라서, 직접 직원이 배 앞에서 돈을 받았다)



페리 타는 곳을 수작업으로! 누가 친절하게 해줬을까?

롱아일랜드시티에서 바라보는 맨하탄, 미드타운이 바로 보인다. 왼쪽
뾰족한건물이 엠파이어스테이트 빌딩, 중간 뾰족한 건물이 크라이슬러빌딩.




드디어 승선, 출발!


출발 어겐!

카약타며 주말을 즐기시는 분들이 보인다, 언젠가 나도 꼭 해봐야지.




날씨가 그리 좋지 않은 오전이라, 아까도 말했지만, 뉴욕은 섬이기 때문에 갑자기 이렇게 습도가 높아지면 하늘이 흐릿흐릿. 낮에는 쨍쨍해져서 꽤 더웠는데, 이런 습도가 느껴지면 꼭 비가온다. 아마 내일이나 모레쯤 비가 올듯.


지난 주, 날씨가 좋았을 때 윌리엄스버그에서 찍은 사진들도 참고하시길.






사진찍는데 덥썩 뛰어든 귀요미 남편. 뒤로 선착장에 길게 줄을 선 사람들이 보인다. 올때는 몰랐는데 브루클린에서는 타는 사람은 많다.



오늘은 피곤해서 못갔는데 9월말까지만 오픈하는 거버너스 섬을 못간것이 못내 서운하다. 다음에는 거버너스 아일랜드까지.






Posted by NYCbride